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상세검색 닫기
자료유형
소장자료 상세검색을 위한 표
출판년도 ~
정렬
상세검색 +

자료검색

사서추천자료

글씨 글씨 확대 글씨 축소
이규보의 화원을 거닐다
제목 [추천] 이규보의 화원을 거닐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6-04

  화원을 거닐다 책 표지

이규보의 화원을 거닐다

홍희창 지음 책과나무 2020

480.4-20-2, 일반자료실(2)

 

사서의 추천 글


이 책은 고려의 문신 이규보의 시문집인 동국이상국집에 실린 2천 편이 넘는 수많은 시들 가운데 꽃과 나무, 과일과 채소를 읊은 시를 골라 소개한다. 시 속에 등장하는 식물에 얽힌 이야기를 통해 800여 년 전 고려인들의 식생활과 문화를 엿볼 수 있다. 또한 식물에 붙여진 이름의 유래나 전해 내려오는 일화를 통해 현재 우리의 일상에 꽃과 나무가 어떤 상징물로서 함께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책에 따르면 많은 남자 중 유일한 여자또는 여럿 중 오직 하나의 이채로운 것을 뜻하는 홍일점이란 용어는, 꽃받침이 발달하여 작은 종 모양을 이루며 끝이 여러 개로 갈라지고 여섯 장의 꽃잎이 진한 붉은 빛으로 피는 석류꽃을 본 송나라 왕안석이 짙푸른 잎사귀 사이에 피어난 한 송이 붉은 꽃이라고 읊은 데서 유래한다. 그리고 동전을 닮은 꽃 금전화는 노란색이 너무 선명해 금으로 된 부처님이라는 뜻의 금불초라고도 불린다.

조경기사인 저자는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곁들여 식물을 소개할 뿐만 아니라, 식물마다 그것을 키우는 방법까지 알려주고 있어 식물의 생육 특성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저자의 바람처럼 이 책을 통해 흔히 볼 수 있는 꽃 한 송이, 나무 한 그루가 특별한 의미를 지닌 존재가 되는 시간을 가져보자.


저자 소개


홍희창 2003년 봄 주말농장에서 텃밭을 시작한 이래 재미를 느껴 2012년 부산은행 지점장에서 퇴직한 후 아예 밀양 삼랑진으로 들어왔다. 1996년 부산대학교 경영학 석사 과정을 마쳤으나 조경에 뜻이 있어 2013년 방송통신대 농학과에 편입, 2015년에 졸업한 후 조경기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후 동대학 일본학과를 졸업한 뒤 대형 번역회사 소속으로 일본어 번역을 하기도 했다.

 

책 속 한 문장


조팝나무는 꽃이 핀 모양이 튀긴 좁쌀이 다닥다닥 붙은 것 같다고 하여 조밥나무라고 부른 데서 이름이 유래했습니다.”(149)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식물학자의 식탁 책 표지

식물학자의 식탁

스쥔

2019

480.4-19-1

일반자료실(2)

 

식물 산책 책 표지

식물 산책

이소영

2018

480-18-1

일반자료실(서고)


첨부파일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 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 스노볼 드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