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상세검색 닫기
자료유형
본문언어
출판년도 ~
정렬
상세검색 +

자료검색

사서추천자료

글씨 글씨 확대 글씨 축소
사계절 기억책
제목 [추천] 사계절 기억책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0-19

사계절 기억책 책 표지

사계절 기억책

최원형 글·그림 블랙피쉬 : 백도씨 2023

472.5-23-3, 일반자료실(2)

 

 사서의 추천 글

  그림으로 더 많은 더 넓은 더 깊은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믿는 작가가 직접 그림을 그리며 사계절 자연과 생명에 관해 이야기한다.

조각가가 예술 작업을 하듯 사과를 단정히 쪼아 먹는 직박구리, 밟히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도록 진화한 질경이 풀, 폭염에 달궈진 도시를 식혀 주는 담쟁이덩굴, 분변을 배설하여 토양을 비옥하게 만드는 지렁이 등 자연 속 여러 생명을 관찰하고 이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더불어, 둥지 틀 곳이 없어져 주차 금지용 러버콘 속에 둥지를 튼 새들, 심하게 가지치기를 당해 말라 죽어가는 가로수, 대량의 고기 생산을 위해 소똥구리가 먹을 소똥이 없어져 이제는 사라진 소똥구리 등 위기의 생명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자연은 인간들만의 소유가 아니다. 모든 살아 있는 생명이 공존해야 비로소 인간도 살아갈 수 있다. 혐오한다는 이유로, 거슬린다는 이유로, 더 많은 이윤과 부를 위해 인간이 자연을 해친다면 결국 그 결과는 고스란히 인간에게 되돌아오게 된다.

새를 통해 생태계가 온전해야 생명이 살 수 있다는 것을 매번 배운다는 작가의 스케치를 따라, 그 생명에는 인간도 포함된다는 것을 기억해보자.


 저자 소개

  최원형 환경운동가. 잡지사 기자와 EBS, KBS 방송 작가로 일했다. 생태·에너지·기후변화와 관련해 여러 매체에 글을 쓰고 강의를 하며 시민 교육에 힘쓰고 있다. 주요 저서로 달력으로 배우는 지구환경 수업, 왜요, 기후가 어떤데요?, 라면을 먹으면 숲이 사라져, 착한 소비는 없다, 환경과 생태 쫌 아는 10, 최원형의 청소년 소비 특강등이 있다.

 

 책 속 한 문장

 “해충과 익충을 가르는 경계가 인간에게 도움을 주느냐 마느냐로 갈린 셈이다. 그렇지만 지구 생태계 전체로 보면 그렇게 나눌 어떤 근거도 없다. 다만 생태계 균형이 깨졌을 때 해충이 되는데 그 균형을 깨는 주체는 오직 인간뿐이다.”(174)


  함께 읽으면 좋은 책

벌레가 지키는 세계 책 표지

벌레가 지키는 세계

비키 허드

2023

495.2-23-3

일반자료실(2)

 

침묵의 지구 책 표지

침묵의 지구

데이브 굴슨

2022

495.21-22-1

일반자료실(2)

 


첨부파일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 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 뜻밖의 것의 단순한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