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통합검색콘텐츠

  • 홈
글씨 확대 축소


소장자료 상세정보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 :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후속편 / 문성재 지음
표지이미지
표제/책임표시사항
한국고대사와 한중일의 역사왜곡 :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후속편 / 문성재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우리역사연구재단, 2018
형태사항
647 p. :천연색삽화, 지도 ;24 cm
주기사항
색인수록
표제관련정보: 한중일 사학계의 진실은폐와 왜곡조작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치고 고발한다
권말부록: 중국 학자들의 한사군 연구 ; 조선시대 학자들의 패수 연구
표준번호/부호
ISBN: 9791185614045  93910 : \27000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911.02  듀이십진분류법-> 951.901  
주제명
한국 고대사[韓國古代史]  역사 왜곡[歷史歪曲]  

권별정보

자료위치출력
권별정보 안내
신청 편/권차 편제 저작자 발행년도 등록번호 청구기호 자료이용하는곳 자료상태 예약자 반납예정일 매체구분 바구니
문성재 지음 2018 SE0000386821 911.02-18-3 인문예술자료실(1층) 자료실내 비치 0 - 인쇄자료(책자형) 
문성재 지음 2018 SE0000386822 911.02-18-3=2 인문예술자료실(1층) 자료실내 비치 0 - 인쇄자료(책자형) 
※ 좌측의[라디오 버튼]버튼은 예약/신청을 위한 선택용도이고, 우측의[체크박스]클릭은 바구니담기 용도입니다.

※ 청사대출/서고대출 신청은 1명만 가능하고, 어린이·청소년 자료는 청사대출신청에서 제외됩니다.

대출예약신청 안내
자료가 “대출중”인 경우 해당 자료를 예약하여 자료 반납시 우선적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서비스
(예약자가 대출안내 문자 확인 후 2일 이내 대출하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
서고대출신청 안내
서고 및 대출지원실 자료에 대한 대출신청 서비스
방법 : 해당자료 선택→서고대출신청 클릭→자료비치완료 문자발송(약20분)→자료 수령(해당 자료실)
자료신청시간 : 09:00~17:00 (신청자가 비치완료 문자 확인 후 당일 대출하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
청사대출신청 안내
정부청사(6-3동, 2-1동)에 위치한 무인대출반납기에서 자료 수령·반납이 가능한 서비스
바구니담기 안내
관심 자료 목록 보관 및 “우편복사 신청” 가능

목차


발간사
들어가며

제1장 패수, 그리고 낙랑군과 평양성
1. 《수경(水經)》 
2. 《수경주(水經注)》 
3. 《수경》과 《수경주》의 구성 비교 
4. 《수경》을 통하여 재구성하는 ‘패수’의 위치 
5. 역도원의 비과학적인 패수 고증 
6. 모순투성이인 중국 학계의 《수경》, 《수경주》 패수 고증 
7. 《수경》의 패수는 한반도 지형과 부합되지 않았다 
8. 패수 중하류는 저지대 평지를 흐르는 하천일 가능성이 높다 
9. 역도원은 ‘천도’라는 중요 변수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10. 역도원의 패수는 평양성과 무관하다 
11. 학자들의 패수 사료(史料) 오독  
12. 역도원 당시 평양성은 지금의 요동반도에 
13. 과연 낙랑군과 패수는 어디에 있었을까 
14. 중국 기록 속 낙랑군 지형을 토대로 고증하는 속현 위치 

[부록1] 중국 학자들의 한사군 연구
1. 근대 중국에서의 한사군 연구 
2. 민국 시기의 한사군 연구  
3. ‘신중국’의 한사군 연구 
4. 1990년대 이후의 한사군 연구 
5. 중국 학자들의 역사고증 및 해석의 근본적 문제점 
6. 중국의 낙랑평양설과 패수대동강설의 이론적 한계 
7. 소결 

[부록2] 조선시대 학자들의 패수 연구
1. 조선시대 낙랑평양설과 패수대동강설의 배경 
2. 조선시대의 패수 인식 
3. 소결 - 대동강설에서 요동설의 대두까지 

제2장 요동과 요수
1. 현대 중국에서의 ‘요동’과 ‘요서’ 개념 
2. 요하와 요수는 별개의 하천이다 
3. 숨어 있는 요수를 찾아라 
4. ‘해내동경’이라는 제목의 의미 
5. 위당 정인보가 고증한 ‘요수난하설’ 
6. 대요수는 하북성의 난하 
7. 소요수는 하북성의 청룡하  
8. ‘요동’의 출현 
9. 역대 고지도를 통해 확인하는 ‘요동’의 범주 
10. 일부 속현을 통하여 검증하는 요동군의 위치 
11. 험독현은 요동반도에 있다? 

제3장 낙랑과 대방의 진실  -오독인가 은폐인가?
1. 낙랑군 교치 문제 
2. 대방군 위치 문제 
4. 대방에서 구야한국까지의 거리는 7,000리 
5. 일본 학자들의 특이한 거리 측정법 
6. 대방군은 한반도 밖에서 찾아야 한다 
7. 육로거리와 해로거리의 편차 
8. 대방군과 고구려 

제4장 강단 학자들이 절대 말해 주지 않는 고고적 진실
1. 일제 식민사학자들의 범죄 본능 
2. ‘신의 손’ 세키노와 쌍벽을 이룬 ‘천리안’ 하라다  
3. ‘화동개진’ 사건 - 일제의 계획적인 유물 조작 
4. 갈수록 진화하는 ‘화동개진’ 에피소드 
5. 중국에서의 유물 조작은 ‘낙랑’ 유물과 무관한가? 
6. 이문신이 추가로 폭로한 일본인의 학술 사기 사건들 
7. ‘낙랑교구’로 둔갑한 북방식 황금 버클 
8. 평양 고분의 주인은 한나라 사람인가 
9. ‘대방군’ 관련 유물들에 대한 금석학적 검증 
10. 세키노가 발견한 ‘장무이묘’ 전돌 
11. ‘동수묘’ 묵서명의 미스터리 

제5장 ‘갈석궁’과  ‘요서해침설’의 미스터리
1. 2016년 요서 답사 토론회 유감 
2. 갈석궁과 갈석산은 지리적으로 다른 장소이다  
3. ‘요서해침’은 실제로 일어났는가  
4. 고조선이 요서에 있었다는데 유물, 유적은 왜 없나  

나오면서 
찾아보기


* 해당게시물을 오류게시물로 신고합니다.
URL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