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어린이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통합검색콘텐츠



소장자료 상세정보

7일간의 리셋 / 실비아 맥니콜 지음 ;김인경 옮김
표지이미지
표제/책임표시사항
7일간의 리셋 / 실비아 맥니콜 지음 ;김인경 옮김
발행사항
파주 : 블랙홀, 2016
형태사항
271 p. ;21 cm
총서사항
(블랙홀 청소년 문고 ;003)
주기사항
원표제:Best friends through eternity
원저자명: Sylvia McNicoll
영어 원작을 한국어로 번역
표준번호/부호
ISBN: 9791195656974  44840 : \11000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843  
주제명
영미 문학[英美文學]  청소년 문학[靑少年文學]  

권별정보

자료위치출력
권별정보 안내
신청 편/권차 편제 저작자 발행년도 등록번호 청구기호 자료이용하는곳 자료상태 예약자 반납예정일 매체구분 바구니
실비아 맥니콜 지음 ;김인경 옮김 2016 SJ0000094898 아 843-17-54 청소년자료코너(세종1층) 대출중 0 2017-08-30 인쇄자료(책자형) 
실비아 맥니콜 지음 ;김인경 옮김 2016 SJ0000094899 아 843-17-54=2 청소년자료코너(세종1층) 자료실내 비치 0 - 인쇄자료(책자형) 
※ 좌측의[라디오 버튼]버튼은 예약/신청을 위한 선택용도이고, 우측의[체크박스]클릭은 바구니담기 용도입니다.

※ 청사대출/서고대출 신청은 1명만 가능합니다.

대출예약신청 안내
자료가 “대출중”인 경우 해당 자료를 예약하여 자료 반납시 우선적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서비스
(예약자가 대출안내 문자 확인 후 2일 이내 대출하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
서고대출신청 안내
서고 및 대출지원실 자료에 대한 대출신청 서비스
방법 : 해당자료 선택→서고대출신청 클릭→자료비치완료 문자발송(약20분)→자료 수령(해당 자료실)
자료신청시간 : 09:00~17:00 (신청자가 비치완료 문자 확인 후 당일 대출하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
청사대출신청 안내
정부청사(6-3동, 2-1동)에 위치한 무인대출반납기에서 자료 수령·반납이 가능한 서비스
바구니담기 안내
관심 자료 목록 보관 및 “우편복사 신청” 가능
  • 알라딘 로고알라딘에서 제공하는 출판사 서평입니다.


  • 일주일 전으로 돌아간다면
    나는 너를 지킬 수 있을까?

    ★ 블랙홀 청소년 문고 시리즈 세 번째 책


    블랙홀 청소년 문고 시리즈 3권. ‘다시 그 시간으로 돌아간다면, 운명을 돌이킬 수 있을까.’ 이 소설은 학교 폭력, 입양, 우정 등 다채로운 문제를 안고 있는 소녀가 죽음이라는 극단적인 상황에 처해 자기 삶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페이지는 중국인 입양아다. 캐나다 양부모에게 입양되어 외동딸로 극진한 사랑을 받지만, 남들과 다른 자기 모습이 늘 낯설다. 학교에서는 배구부원 여자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한다. 동양인이라는 것도 이유지만, 하나밖에 없는 친구 때문이기도 하다. 재스민이 배구부원 무리의 우두머리 격인 바네사의 남자 친구를 빼앗은 것이다.
    자기 때문에 곤경에 처한 페이지의 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재스민은 새로 사귄 남자 친구에게 온통 정신이 팔려 있다. 어느 날 방과 후 페이지는 우연히 바네사의 페이스북을 본다. 거기엔 당장에 재스민에게 보복하고 재스민의 친구인 페이지도 가만두지 않겠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있다.
    이 사실을 얼른 재스민에게 알리고 싶지만, 재스민은 오늘도 남자 친구 캐머런과 데이트를 하느라 친구 따윈 안중에도 없다. 위기일발의 상황. 재스민을 기다렸다가 함께 갈 것인가, 혼자서 지름길을 택해 달아날 것인가. 그 순간의 작은 선택으로 페이지의 삶은 감당하기 어려운 국면에 처한다.

    “내 친구 재스민은 연애 중입니다. 내 목숨까지 걸고.
    재스민은 학교 짱 바네사의 남자 친구를 빼앗았습니다. 처음에는 좋았습니다. 우리 같은 공부벌레들이 금발의 퀸카한테서 남자 친구를 낚아채는 날이 오다니! 파티라도 하고 싶은 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재스민과 더불어 나까지 바네사 패거리의 타깃이 되고 말았습니다. 지나갈 때마다 툭툭 치질 않나 노려보질 않나. 이러다 오래 못 살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재스민은 저를 내팽개치고 남자 친구와 아주 행복하답니다. 재스민은 로맨스라도 즐기지 저는 이게 뭔가요.
    오늘은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고 말았습니다. 아니, 어쩌면 보길 잘했는지도 모릅니다. 학교 컴퓨터실 뒷정리를 하다가 우연히 바네사의 컴퓨터를 봤는데 바네사 패거리가 우리를 덮칠 궁리를 하고 있는 겁니다. 나는 무슨 죄라고…….
    1분 1초라도 빨리 도망가야 하는 이 순간, 재스민은 남자 친구랑 데이트 하느라 정신 팔려 전화를 받지 않습니다. 데이트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니 겁이 나고, 내버려두고 혼자 도망가자니 재스민이 걱정되고. 전 어떻게 해야 할까요?”

    누구나 후회스러운 순간이 있다

    페이지는 재스민을 뒤로하고 혼자 지름길을 택해 집으로 돌아간다. 두려움과 죄책감을 안고 가던 길, 달려오는 열차에 부딪치고 만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눈을 뜨자 낯선 바닷가다. 죽기 전 영혼이 잠시 머무는 비현실적인 공간이다. 거기서 어릴 적 헤어진 친구 킴을 만난다. 이사를 가버린 줄로만 알았던 킴은 일곱 살 모습 그대로 페이지를 기다리고 있었다.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하는 페이지에게 킴은 놀라운 사실을 알려준다. 킴은 이미 죽었고 자신은 열차에 치어 뇌사 상태에 빠져 있다는 것이다.
    페이지는 재스민을 혼자 두고 가려다가 이런 일을 당한 거라며 자신을 책망한다. 잘못된 상황을 바로잡고 싶은 페이지는 킴을 졸라 지난 시간들을 다시 살아볼 시간을 얻어낸다.

    다시 그 시간으로 돌아간다면, 운명을 되돌릴 수 있을까?

    페이지에게 주어진 시간은 7일. 미래에 일어날 일을 말하거나 자신의 죽을 것이라는 사실을 남들이 알게 해선 안 된다는 규칙을 안고 일주일 전으로 돌아간다. 재스민을 지키기 위해서, 바로 영원한 우정을 위해서다. 같은 시간을 다시 살게 된 페이지 앞에 일주일 전 겪었던 것과 같은 일상이 반복되어 펼쳐진다. 하지만 페이지는 매순간 전과는 다른 선택을 한다.
    바네사 무리의 표적이 될까 봐 잔뜩 움츠러들었던 전과는 달리 수업에서 적극적으로 자기 의견을 발표하기도 하고, 친근하게 말을 건네 오는 중국계 남자아이 맥스를 피하지도 않는다. 부모님이 금지한 햄버거를 먹어보는 사소한 일부터 그간 모른 척하고 살아왔던 자기 핏줄에 대한 탐구까지, 그동안 시도해보지 않았던 일들에 적극적으로 부딪쳐보게 된다. 죽음의 문턱을 넘을 뻔한 페이지에게는 모든 일들이 전과는 다른 의미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지금이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순간
    삶에 대한 태도를 바꿀 때, 시간도 환경도 내 편이 된다


    전과는 다른 선택을 하고, 전에 해보지 않았던 일들을 시도해보던 페이지는 각각의 선택들로 인해 또 다른 결과가 나타나는 경험을 한다. 그러는 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진실과 자기 자신이 안고 있는 본질적인 문제에 한 발짝씩 접근해간다.
    학교 폭력, 입양, 우정……. 페이지의 외적 환경과 내면에 산적해 있는 문제들은 사실 그리 간단히 해결될 수 있는 일들이 아니다.
    그러나 페이지는 다시 사는 일주일을 겪으며 그간 마주대하기 불편했던 감정과 진실들을 정면으로 바라보게 된다. 그러면서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주변 인물들의 사정과 마음들을 들여다보게 되고, 이해하고 비로소 용서하게 되며 닫혀 있던 마음을 열게 된다.
    죽음 앞에서도 무엇이 나를 위하고, 또 친구와 가족을 위한 길인지 옳은 답을 찾아가는 페이지를 보며 독자들은 자기 앞에 펼쳐진 문젯거리들을 정면 돌파해볼 용기를 얻을 것이다.

* 해당게시물을 오류게시물로 신고합니다.
URL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