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어린이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통합검색콘텐츠



소장자료 상세정보

내가 2월에 죽인 아이 / 리사 그래프 지음 ;강나은 옮김
표지이미지
표제/책임표시사항
내가 2월에 죽인 아이 / 리사 그래프 지음 ;강나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씨드북, 2016
형태사항
311 p. ;23 cm
주기사항
원표제:Lost in the sun
원저자명: Lisa Graff
영어 원작을 한국어로 번역
표준번호/부호
ISBN: 9791160510102  42840 : \12000 
분류기호
한국십진분류법-> 843  
주제명
청소년 문학[靑少年文學]  미국 현대 소설[美國現代小說]  

권별정보

자료위치출력
권별정보 안내
신청 편/권차 편제 저작자 발행년도 등록번호 청구기호 자료이용하는곳 자료상태 예약자 반납예정일 매체구분 바구니
리사 그래프 지음 ;강나은 옮김 2016 SJ0000094890 아 843-17-52 청소년자료코너(세종1층) 자료실내 비치 0 - 인쇄자료(책자형) 
리사 그래프 지음 ;강나은 옮김 2016 SJ0000094891 아 843-17-52=2 청소년자료코너(세종1층) 자료실내 비치 0 - 인쇄자료(책자형) 
※ 좌측의[라디오 버튼]버튼은 예약/신청을 위한 선택용도이고, 우측의[체크박스]클릭은 바구니담기 용도입니다.

※ 청사대출/서고대출 신청은 1명만 가능합니다.

대출예약신청 안내
자료가 “대출중”인 경우 해당 자료를 예약하여 자료 반납시 우선적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서비스
(예약자가 대출안내 문자 확인 후 2일 이내 대출하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
서고대출신청 안내
서고 및 대출지원실 자료에 대한 대출신청 서비스
방법 : 해당자료 선택→서고대출신청 클릭→자료비치완료 문자발송(약20분)→자료 수령(해당 자료실)
자료신청시간 : 09:00~17:00 (신청자가 비치완료 문자 확인 후 당일 대출하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
청사대출신청 안내
정부청사(6-3동, 2-1동)에 위치한 무인대출반납기에서 자료 수령·반납이 가능한 서비스
바구니담기 안내
관심 자료 목록 보관 및 “우편복사 신청” 가능

목차


프롤로그 
1 다섯 번째 ‘생각의 공책’ 
2 또 망친 저녁 식사 
3 키친싱스 
4 중학교 첫날 
5 삐뚤어진 매일매일 
6 꿈의 구장 
7 시더 호수 안전 요원, 형 
8 애니와 함께한 저녁 식사 
9 회장이 된 팰런 
10 팰런의 생일 
11 힘들었던 월요일 
12 주얼을 안아 보고 싶다 
13 어쩔 수 없는 선택, 자원봉사 
14 제레마이어 그놈 
15 일이 자꾸 꼬이다 
16 노아와 팰런 
17 백만 천 개의 화분 
18 농구 짝꿍 애니 
19 레이 아저씨 
20 나무 역을 자청한 팰런 
21 내 동생과 우리 형 
22 팰런 아빠와 저녁 식사를 하다 
23 엄마와 데이트 
24 되찾은 비명 
25 입을 여는 게 중요한 거였다 
26 내 친구 팰런의 흉터


  • 알라딘 로고알라딘에서 제공하는 출판사 서평입니다.


  • 수상 내역
    ㆍ 2016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올해의 좋은 책 ㆍ 스콜라스틱 추천 ‘뜨거운 여름 이야기’
    ㆍ 2016 ‘LA타임스’ 추천 도서 ㆍ 2016 인디 넥스트 추천 도서
    ㆍ 2016 주니어 도서관 길드 추천 도서 ㆍ 미국 아마존 선정 ‘이달의 좋은 책’
    ㆍ 2016 ‘퍼블리셔스 위클리’ 올해의 좋은 책
    ㆍ 북리스트 추천 ‘스포츠를 다룬 청소년 도서’

    “일부러 그런 건 아니야!”
    아픔과 정직함이 담긴 어린 소년의 인간성에 대한 위트 넘치는 통찰

    자신이 어찌할 수 없었던 일에 ‘내 탓’이라는 자책감과 분노를 느끼며 살아가는 가해자 노릇의 중학생 소년 트렌트. 얼굴에 깊은 흉터를 가진 팰런, 낙제를 걱정하는 형, 새 남자친구가 생긴 엄마 등 곁에 있는 사람들의 깊은 애정과 그들 나름의 아픔을 함께 느끼며 스스로의 상처를 회복해가는 명쾌한 성장 소설.

    올해 중학교에 입학하는 운동 좋아하는 소년 트렌트는 실수로 친 하키 퍽이 친구 재러드의 가슴에 맞아 죽는 사건이 발생하자, 마음을 닫고 ‘생각의 공책’에 괴물 그림을 그리며 일상을 보낸다. 오늘날 심리학에서 말하는 ‘생존자 트라우마’와도 같은 분노와 자책감을 느끼는 주인공 트렌트는 햇빛 때문에 공중으로 뜬 공을 볼 수 없는 외야수처럼 (원서 제목인 Lost in the Sun에서 알 수 있듯이)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것을 보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매일을 우울과 냉소로 보내던 중, 이상한 옷차림과 얼굴의 커다란 흉터를 가진 친구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진 담임선생님의 관심을 통해 주인공은 서서히 마음속의 깊은 죄책감을 놓아 보내고 조금씩 자신감을 찾기 시작한다.

    주인공의 통제되지 않는 분노 표출의 말과 행동이 어떨 땐 무섭도록 사실적이나 등장인물 하나하나의 속사정과 일상의 유머러스한 풍경들이 독자와 등장인물 모두의 마음을 열어내어 ‘소통’만이 관계를 회복하고 중요한 것을 찾는 지름길임을 깊이 느끼게 해준다. 이 책의 진짜 마법은 화분에 물을 줄 때나, 남의 말을 가만히 듣고만 있을 때와 고개를 젖히고 하늘에 고함을 지를 때가 언제인지를 배우는 일과 같은 단순한 행동들 속에 있다. 사는 의미란 이렇듯 소소하고 반복되는 일상 속에 있는 것이다. 크고 작은 좌절을 겪으며 자신을 미워해 본 청소년 독자들에게 큰 힘이 되는 이야기로 다가갈 것이다.

    [미디어 소개]
    ☞ 리더스뉴스 2016년 12월 13일자 기사 바로가기
    ☞ 독서뉴스 2017년 3월 27일자 기사 바로가기

* 해당게시물을 오류게시물로 신고합니다.
URL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