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상세검색 닫기
자료유형
소장자료 상세검색을 위한 표
출판년도 ~
정렬
상세검색 +

자료검색

사서추천자료

글씨 확대 축소
핀란드 사람들은 왜 중고가게에 갈까?
제목 핀란드 사람들은 왜 중고가게에 갈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2-10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9dc5f84.bmp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4pixel, 세로 663pixel

 

핀란드 사람들은 왜 중고가게에 갈까?

헬싱키 중고 가게, 빈티지 상점, 벼룩시장에서 찾은 소비와 환경의 의미

박현선 지음 | 헤이북스 | 2019

331.5-20-1, 국립세종도서관 일반자료실(2층)

사서의 추천 글

풍요로운 복지 국가로 알려진 핀란드에는 왜 그렇게 많은 수의 중고 가게가 있는 것일까? 풍족한 삶을 누리는 젊은 세대들이 중고 문화를 거리낌 없이 즐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저자는 1990년대 경제 대공황의 시기를 겪은 핀란드에서 자연스레 중고 문화가 탄생했고, 거기에 겸손과 절약이라는 그들의 국민성이 더해져 보편적인 문화로 자리매김한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말한다. 그에 더해 끊임없이 생산되고 버려지는 물건 사이에서 환경과 미래를 고민하는 핀란드 사람들의 지혜가 더해져 중고 문화가 하나의 대안으로 공감과 관심을 얻게 된 것이라고 한다.

 쉽게 만들고 쉽게 폐기하는 문화, 그에 따른 심각한 환경문제. 핀란드의 중고 문화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소비자와 생산자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진지한 메시지를 던져 준다.

 

저자 소개

  박현선  대학에서 목조형 가구학을 공부한 후 핀란드 헬싱키미술대학교(지금의 알토대학교)에서 가구디자인을 전공했다. 핀란드에서 어바웃블랭크(About:Blank)를 운영하며 현지 제작자들과 함께 품질 좋고 오래 쓸 만한 공책과 가구 등을 만들어 핀란드는 물론 독일과 벨기에, 싱가포르 등지에 납품했다. 한국디자인진흥원의 「디자인 이슈 리포트」와 디자인프레스의 「네이버 디자인」에 다년간 기사를 연재하며 간결하고 기능적인 핀란드 디자인을 소개하고 있다.

 

책 속 한 문장

  “잘 만들어진 중고물건에 가치를 부여해줄 수 있는 새 주인을 찾아주자. 옷장 안에만 쌓아두지 

   말고 사랑과 관심으로 그 물건을 잘 쓸 수 있는 누군가에게 넘겨주자.”(188쪽) 

                                                   

함께 읽으면 좋은 책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9dc0003.bmp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00pixel, 세로 129pixel

핀란드에서 찾은

우리의 미래

강충경

2018

309.1236-18-1

일반자료실(2층)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39dc0004.bmp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65pixel, 세로 233pixel

핀란드 경쟁력 100

일까 따이팔레

2010

309.1236-14-1

일반자료실(서고)


첨부파일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 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 조선 직장인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