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상세검색 닫기
자료유형
소장자료 상세검색을 위한 표
출판년도 ~
정렬
상세검색 +

자료검색

사서추천자료

글씨 확대 축소
(미술관보다 풍부한) 러시아 그림 이야기
제목 (미술관보다 풍부한) 러시아 그림 이야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15

(미술관보다 풍부한) 러시아 그림 이야기

김희은 지음 자유문고 2019

653.29-19-1, 국립세종도서관 인문예술자료실(1층) 

 

사서의 추천 글

  이 책의 저자는 러시아 유학생활 중 의사소통의 어려움으로 방황하던 시기에 우연히 트레챠코프 미술관에서 보게 된 「삶은 어디에나」라는 작품을 통해 다시 삶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언어와 문화, 역사도 다른 그곳에서 작가가 위로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그림 속에서 인생사에 대한 공감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 책은 다양한 러시아 작품들을 16개의 주제로 나누어, 러시아 예술에 낯선 사람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독자들이 각 작품의 소재와 그 속에 투영된 시대상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문학적 내용을 적절하게 가져와 설명한다. 예를 들면 작가는 미하일 브루벨의 「판」이라는 작품을 백석의 「흰 바람벽이 있어」라는 시와 엮어 내면의 고독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이와 같은 작가의 감상은 독자들에게 더욱 풍부한 예술의 세계를 맛보게 해 준다. 특히 18~20세기 러시아 민중의 삶의 모습이 담긴 작품을 입체적으로 묘사하는 글들을 읽다 보면 국가와 민족을 초월하여 인간 본연의 숭고한 삶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생소하게 느껴졌던 러시아 작품들이 작가의 폭넓은 해설을 만나 그림 안에 그려진 인생의 희로애락에 공감하게 되는 즐거운 경험을 함께해 보자.

 

저자 소개

  김희은  갤러리 까르찌나 대표, 아트딜러, 전시 기획자 및 큐레이터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15년째 러시아 트레챠코프 국립 미술관과 푸쉬킨 박물관 도슨트를 하며 명작을 소개하는 일에 보람을 느끼고 있다. 그림과 관련된 글을 신문이나 잡지에 쓰고 있으며, 『소곤소곤 러시아 그림 이야기』를 출간하였고, 페이스북에서 「미술관보다 풍부한 러시아 그림 이야기」 페이지를 관리하며 러시아 그림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책 속 한 문장

 “우울한 날들을 견디면 기쁨의 날이 오는 것이 우리 인생이다.” (38쪽)

 

함께 읽으면 좋은 책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x9788956250564.jpg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58pixel, 세로 601pixel사진 찍은 날짜: 2006년 12월 20일 오후 12:08

눈과 피의 나라 러시아 미술

이주헌 

2006

653.29-13-2 

인문예술자료실(서고)

일리야 레핀

일리야 레핀 외

2008

653.29-17-3

인문예술자료실(서고)


첨부파일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 글 감정 폭력
다음 글 한나 아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