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상세검색 닫기
자료유형
소장자료 상세검색을 위한 표
출판년도 ~
정렬
상세검색 +

자료검색

사서추천자료

글씨 확대 축소
인형의 시간들
제목 인형의 시간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15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인형의 시간들.jpg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58pixel, 세로 458pixel

인형의 시간들

김진경 지음 바다출판사 2019

638.9-19-2, 국립세종도서관 인문예술자료실(1층)

사서의 추천 글

  어린아이에게 인형은 단순한 장난감 그 이상의 의미일 것이다. 자신의 마음을 나누고 걱정과 두려움을 공유하면서 아이는 인형과 함께 성장한다. 성인이 되어서도 누군가에게는 인형이 마음의 안식을 주는 소중한 존재이기도 하다.

이렇듯 인간과 오랜 시간을 교감해 온 인형이 ‘언제부터 생기고, 어떻게 발전해 왔을까?’라는 호기심에서 시작한 이 책은 인형의 변천사를 다루고 있다. 크게 2개의 장으로 나누어 1장에서 고대시대 인형의 시초를 살펴보며 그 속에 담긴 의미를 해석해주고 2장에서는 주요 각국에서 인형이 어떻게 발전했는지를 알려준다. 다산과 풍요의 기원을 담은 고대시대 인형에서부터 마담 투소의 밀랍인형, 식기류의 주재료인 자기로 만든 포슬린 인형, 패션 인형의 대명사인 바비 인형에 이르기까지 인간에게 친근한 존재가 된 인형의 역사를 풀어내고 있다. 특별부록으로 특이한 인형들까지 소개해주어 마지막까지 흥미롭게 읽어볼 수 있다. 인류의 오랜 역사와 함께했지만 잘 몰랐던 인형의 시간을 알아보고 싶다면 이 책을 펼쳐보길 바란다.

 

 

저자 소개

  김진경  세계인형박물관 부관장. 파주 헤이리 마을에 있는 세계인형박물관에서 다양한 세계 인형을 소개하고 있다. 「부산일보」 편집부, 사회부, 인터넷 뉴스부, 문화부 기자로 일했고, 인터넷 신문 「지오리포트」와 세계인형전시관 「폴레폴레」에서 근무했다. 저서로는 『갖고 싶은 세계의 인형』(공저)이 있다.

 

 

책 속 한 문장

  “인간이라는 존재의 유한성 때문에 불가능한 일도 인형에게는 가능하게 여겨진다. 인형은 그렇게 충직하고 든든하면서 신비로운 존재로 인간의 옆에 있다.”(11쪽)

 

 

함께 읽으면 좋은 책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9788994464404.jpg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48pixel, 세로 214pixel사진 찍은 날짜: 2010년 11월 23일 오후 11:46

이야기로 집을 짓다

노은주, 임형남

2019

549.704-17-14

일반자료실(서고)

그림입니다.원본 그림의 이름: 먹히는자에대한예의.jpg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58pixel, 세로 551pixel

먹히는 자에 대한 예의

김태권 

2019

517.549-19-1

일반자료실(2층)


첨부파일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 글 한나 아렌트
다음 글 포노사피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