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서브콘텐츠

사서추천자료


  • 제목 [추천도서] 어쨌든 미술은 재밌다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18-04-04

 

미술은

어쨌든 미술은 재밌다

박혜성 지음 | 글담출판 | 2018

650.4-18-9, 국립세종도서관 일반자료실 (1층)

 

 사서의 추천글

 미술은 일상과 점점 가까워졌다. 공공장소에서 자주 그림을 접할 수 있으며 뮤직비디오에 명화가 등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미술을 여전히 어려워한다. 미술관에 가도 어떻게 그림을 봐야 할지 모르겠다면 이론서보다는 가볍게 접근하는 책부터 시작하면 어떨까. 이 책은 미술 교양을 쌓고 싶은 사람, 그림에 관심은 있지만 어렵게만 느껴지는 사람, 미술관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는 미술 이야기이다. 저자는 화가이자 전문가의 눈으로 미술관을 방문하면서 느낀 점들을 재미있게 풀어 설명한다.

이 책에는 그림과 관련된 흥미로운 내용이 담겨 있다. 다빈치의 「모나리자」 가 이탈리아를 떠나 프랑스로 간 속사정, 오늘날의 셀카를 떠올리게 하는 렘브란트의 「자화상」, 반 고흐가 죽기 전에 팔았던 한 점의 그림 등 화가의 사소한 이야기부터 미술사를 바꾼 결정적 그림까지, 재미있지만 결코 가볍지 않다. 차례에 얽메이지 않고 자유롭게 그림을 관람하듯 책을 넘기다 보면 명화들이 다시 보인다. 그리고 미술 감상이 어렵지 않다는 사실과 바쁜 일상 속 여유와 낭만을 알게 될 것이다. 

 

저자 소개

박혜성  이화여대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예술의 전당, 인사아트센터 등에서 100여 회가 넘는 전시회를 연 화가이며 미술 에세이를 쓰는 작가이다. 누적 방문자 수 140만을 넘는 네이버 블로그 ‘화줌마 ART STORY’를 운영하며 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책 속 한 문장

 세상에 완벽한 작품은 없습니다. 또한 완벽한 인생도 없겠지요. 미켈란젤로가 마지막 작품을 미완성으로 남긴 메시지는 바로 그것입니다. ‘인생은 비록 미완성이지만 내가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이 나를 사랑하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여기서 당신의 의미는 각자의 마음속에 있겠지요. (317쪽)

 

함께 읽으면 좋은 책

나를

나를 행복하게 하는 그림

이소영

2018

650.4-18-5

일반자료실1 (1층)

명화

명화 속 고양이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

이데 요이치로

2017

609-17-7

일반자료실1 (1층)

 

  • 첨부파일

목록보기
* 해당게시물을 불량게시물로 신고합니다.
URL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