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추천자료 :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서브콘텐츠

사서추천자료


  • 제목 [추천도서] 딸에게 차려주는 식탁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18-03-06

 

딸에게

딸에게 차려주는 식탁  

 김진영 지음 | 인플루엔셜 | 2017

 818-17-547, 국립세종도서관 일반자료실1 (1층)

사서의 추천 글

집에서 밥 한 번 차려 먹기 힘들 정도로 바쁘게 돌아가는 현대 사회에서 ‘집밥 백선생’이란 프로그램은 시즌3까지 방송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아마 바빠진 만큼 집에서 차린 밥상이 소중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 현상일지도 모른다. 

이 책은 외동딸을 위해 15년간 매일 밥상을 차린 아빠의 53가지 집밥 이야기를 담았다. 이 책의 저자인 김진영은 허영만의 《식객》에 그의 일화가 나올 정도로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식재료 전문가이다. 그러나 그는 가장 좋아하는 별명이 딸 윤희를 위한 셰프, ‘유니셰프’일 정도로 딸바보이기도 하다.  

저자는 딸이 자기만의 향기를 잃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모나고 울퉁불퉁한 사과의 맛을 느끼게 했으며, 살면서 생길 일들에 용기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싫어하는 콩밥을 맛보게 했다. 이렇게 재료 하나하나에 마음을 담아 밥상을 차려 줌으로써 딸이 살아가면서 꺼내 볼 수 있는 든든한 추억을 만들어 준 것이다.

맞벌이를 하느라 바빠서, 아이가 공부하느라 바빠서 함께 이야기를 나눈 지가 언제인지 까마득한가? 내 아이가 이 험난한 세상에서 따뜻한 마음을 가진 바른 사람으로 성장할지 걱정되는가? 그렇다면 저자가 믿었던 밥상의 힘을 한번 믿어 보면 어떨까? 소박한 밥상에 담았던 딸을 위한 마음들을 읽고 나면 그동안 잊고 지냈던 소중한 것을 발견하는 기적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 소개된 아빠의 비법 레시피 또한 추천한다. 우리나라 최고의 식재료 전문가가 전해 주는 유용한 정보들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김진영  식재료전문가. 주요 일간지에 칼럼 연재, 음식 관련 방송 출연 등 허영만의 『식객』에 그의 일화 나오는 등 현재 온라인 미디어 ‘여행자의 식탁’ 대표

 

책 속 한 문장

 “물려 받은 기억은 유독 힘이 세지, 그런 기억을 밥상 위에서 더 많이 전해주려고.”(182쪽)

 

함께 읽으면 좋은 책        

이상한 정상

이상한 정상가족

김희경 

2017

332.2-17-20

일반자료실2 (2층)

 

가족이라는

가족이라는 병

시모주 아키코 

2015

332.2-15-8

일반자료실 (서고4-2)

 

  

  • 첨부파일

목록보기
* 해당게시물을 불량게시물로 신고합니다.
URL  
내용